오버워치 2

오버워치 팀과 함께하는 사이버 악마 겐지 신화 스킨 분석

오버워치 팀과 함께하는 사이버 악마 겐지 신화 스킨 분석

사이버 악마 겐지는 저희가 처음으로 선보인 신화 스킨입니다. 신화 스킨은 전설 스킨을 훌쩍 뛰어넘습니다. 아트워크와 애니메이션, 특수 효과를 지금까지 스킨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수준으로 끌어 올리죠! 

최초의 신화 스킨의 주인공으로 겐지를 선택한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지만, 게임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는 영웅을 위해 신화 스킨을 만든다는 것은 결과적으로 아주 자연스러운 결정이었습니다. 죽음의 문턱에서 돌아와 사이보그 닌자가 되어, 평화와 조화에서 삶의 이유를 찾은 동생이 용이라는데 누가 싫어하겠어요?  

겐지는 스토리 면에서나 플레이 방식 면에서나 복잡한 영웅이므로, 겐지의 신화 스킨을 만드는 과정은 추가적인 레이어가 많은 새로운 작업이었습니다. 이 새로운 작업 과정을 여러분께 소개하기 위해, 이 스킨을 만드는 데 참여한 각 부서의 팀원분들이 이 자리에 함께해 주셨습니다. 

  • 수석 콘셉트 아티스트 – 치우 팡
  • 선임 캐릭터 아티스트 – 제프 미아노프스키 
  • 애니메이터 – 니키타 타란두케
  • 선임 테크니컬 아티스트 – 촌라왓 탐마완
  • 수석 VFX 아티스트 – 크리스 윌슨
  • 선임 사운드 디자이너 – 제이콥 레인  

처음부터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사이버 악마 겐지를 포함하여 모든 오버워치 2 스킨을 만드는 과정의 출발점이죠! 

원화를 통해 사이버 악마 소환하기

원화를 통해 창작 아이디어가 종이 위에 구현됩니다. 사이머 악마의 경우, 원화가 이후 이루어진 개발의 전 과정에서 발판 구실을 했습니다. 저희 팀은 창의력이 넘쳐납니다. 그래서 우선 이 프로젝트의 작업 범위를 정하는 데서 시작했습니다.

신화 스킨을 만드는 과정을 결정하기 위해, 여러 명의 영웅을 가지고 여러 가지 콘셉트를 시험해 봤습니다. "처음의 원화는 전설 스킨과 비슷하게 하나의 테마에서 시작되었어요." 팡이 말합니다. "거기서부터 변형, 사용자 지정 요소, 특수 효과 등에 대한 아이디어를 수집했죠."

"이 스킨을 만들 때 저희가 잡은 방향은 1시즌의 사이버펑크 테마를 따라가는 것이었습니다." 팡이 설명합니다. 

이런 고유의 테마를 중심으로 디자인의 방향을 정하고, 오버워치에 맞는 두 번째 테마를 중심으로 스킨을 다듬어 나아갑니다. 겐지의 경우 방어구와 문신 디자인에 일본 미술의 요소를 넣었습니다. 저희는 항상 겐지의 정체성에 충실하고자 하므로, 겐지의 개성과 분위기에 맞는 색상 구성을 사용했습니다."

사이버 악마 겐지의 방어구와 색상 구성 위의 레이어에는, 마찬가지로 이런 테마에 착안하여 만들어진 독특한 사용자 지정 요소와 효과가 있습니다. 원화 단계에서 여러 가지 변형의 초안을 잡아 완성하고 나면, 모델링과 애니메이션 팀에서 겐지의 신화 스킨을 게임 내에서 구축하고 최적화합니다.

사이보그 닌자를 위한 사이버네틱 모델  

완성된 원화를 캐릭터 아트 팀에 전달하면, 캐릭터 아트 팀이 캐릭터의 모델과 스킨 위에 올라가는 색상, 문양, 텍스처를 만듭니다. 영웅마다 신체, 무기, 장비의 모델이 있는데, 겐지의 경우 모델이 워낙 많기 때문에 신화 스킨을 만드는 작업이 조금 까다로웠습니다.

미아노프스키가 설명합니다. "일반적인 겐지 스킨에는 무기 메시가 5개 있어요. 수리검, 검, 검의 검집, 단검, 단검의 검집이죠. 사이버 악마 스킨에는 무기가 두 세트 있기 때문에, 일반 스킨에 비해 무기 메시의 개수가 2배 많습니다. 게다가 세트별로 색상 구성이 3가지 있죠." 

“궁극기에 필요한 용 모델도 다시 디자인했습니다. 전에는 그런 적이 거의 없었죠." 미아노프스키의 설명입니다. 겐지가 용검을 쓸 때, 영웅 포즈를 잡을 때, 하이라이트 영상 중 하나가 재생될 때는 겐지의 가면이 열립니다. 그 때문에 애니메이션 팀에서는 3가지 가면이 모두 아래의 두개골 위에서 오차 없이 움직이도록, 겐지의 애니메이션을 하나하나 검토하여 조정해야 했습니다. 

모든 애셋을 게임에 구현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사용자 지정 요소와 기술적 제약 때문에 아예 새로운 파이프라인이 필요했습니다. "최적화가 작업 과정에서 아주 중요했습니다." 미아노프스키가 덧붙입니다. "저희는 겐지의 신화 스킨을 최대한 멋지게 만들면서, 만드는 요소 하나하나마다 게임 성능을 충분히 고려했습니다."

플레이어들이 사용자 지정 요소를 자유롭게 지정할 수 있도록 UI를 새로 만들었고, 테크니컬 아트 팀에서는 그 모든 요소가 게임 안에서 정확하게 동작하게 하려고 대단한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여기까지 끝난 후에는, 시각 효과와 음향 효과를 입혀 사이버 악마를 겐지의 용검처럼 예리하게 만들 차례였죠! 

빛이 내가 된다... 그러려면 VFX가 있어야지 

VFX란 3D 모델에 특수 효과를 더해 주는 시각 애니메이션입니다. 폭발이나 총구에서 번뜩이는 섬광일 수도 있고, 누가 맹독 지뢰를 밟으면 뿜어져 나오는 독 구름 등의 기술 효과일 수도 있죠.

"겐지의 스킨을 게임 내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된 후에, 저희는 수리검 투사체와 용검의 효과를 여러 가지로 바꾸어 보기 시작했습니다. 이 스킨에서는 겐지의 모든 기술이 새 옷을 입었죠." 윌슨이 설명합니다. "영웅 선택 화면, 감정 표현, 하이라이트 연출 등등, 게임 안에서 이 스킨이 등장하는 모든 부분이 새롭게 디자인되었습니다. 스킨 하나 때문에 기술 애셋을 완전히 갈아엎은 건 이번이 처음이었죠."

"우선 환경 효과부터 시작했습니다. 예를 들어 겐지가 가면을 열면 연기 같은 기운이 피어오르죠. 거기서 시작해서, 겐지의 기술들로 여러 가지 실험을 했습니다. 시각 효과 측면에서는 처음 계획했던 것 이상으로 신화 스킨을 끌어 올리고 싶었거든요."  

"저희는 이런 효과들을 모델 위에 레이어로 쌓아 올렸지만, 효과가 게임플레이를 저해해서는 안 되겠죠." 윌슨이 말을 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특수 효과는 아군에게만 보입니다. 오버워치에서는 시각적으로 많은 일이 벌어지고, 그게 전투 중에는 더하기 때문이죠. 저희는 결정을 내릴 때 항상 게임플레이를 고려했습니다. 그리고 그 틀 안에서는 아트를 최대한 멋지게 만들려고 노력했죠." 

스킨을 만들 때 모델링은 보통 원화가 완성되고 나서 진행되지만, VFX 팀과 SFX 팀은 함께 협력하여 플레이어들이 게임 내에서 보고 듣는 시각 효과와 음향 효과를 완성해 나아갑니다.

수리검, 검, 등골이 오싹해지는 SFX

SFX란 게임에 몰입감을 높이는 오디오를 더해 주는 음향 효과입니다. 여기에는 겐지의 재장전 소리부터 각 스킨 특유의 음성 대사까지, 다양한 요소가 포함됩니다.

"사이버 악마 겐지의 오디오는 그동안 했던 어느 작업보다도 종합적이었습니다." 레인이 말문을 엽니다. "저희는 원화와 이 스킨, 이번 시즌의 중심이 되는 테마를 참고해서 겐지의 청각적 미감을 다시 만들었습니다."

"사이버펑크 테마의 디지털적인 측면에 초점을 맞추고, 그런 면을 겐지의 효과에 음향적으로 적용하여 신디사이저나 소프트웨어로 만들어진 듯한 소리를 냈습니다. 궁극기 효과에서는 치우 님이 그린 원화에 착안하여, 아주 디지털스러운 소리를 내는 검을 완성했죠." 아래 영상에서 기본 용검과 사이버 악마 용검의 SFX를 비교해 들을 수 있습니다. 

겐지의 감정 표현, 하이라이트 연출, 무기 중에는 사이버 악마 스킨을 사용할 때 고유의 음향 효과를 내는 것이 많습니다. "용검은 독특한 웅웅거리는 소리를 내고, 적에게 검을 휘두르면 이 소리의 음높이가 변합니다." 레인이 말합니다. "겐지의 사이버화라는 주제를 가지고 놀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검에서 날카로운 전자음이 나게 만들었죠."

"그 결과 대상을 가를 때 검이 활활 타오르고 있는 듯한 소리가 납니다."

이처럼 여러 분야의 팀원들이 최초의 신화 스킨을 완성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되는 역할을 했습니다. 사이버 악마 겐지는 저희가 플레이어 여러분께 선보일 수많은 것들 중 시작일 뿐입니다. 여러분이 이 스킨을 게임에서 사용하시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정말 신납니다!

레인이 완벽하게 저희 심정을 정리해 주는군요. "이 스킨이 만들 때 저희에게 만족감을 주었듯이, 플레이할 때도 만족감을 주길 바랍니다!"  


오버워치 2에 뛰어들어 12월 7일까지 프리미엄 배틀 패스를 완료하면 사이버 악마 겐지 스킨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프리미엄 배틀 패스 구매 시 적용되는 경험치 부스트를 받고, 친구와 그룹을 맺고 도전 과제를 완료하여 추가 경험치 부스트를 받으면 금방 신화 스킨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최신 영웅 라마트라와 함께 2시즌이 곧 시작됩니다. 2시즌이 시작되기 전까지 추가 정보가 공개될 테니 기대해 주세요! 그럼 곧 또 뵙겠습니다! 

다음 글

  1. “잠깐 내 이야기를 들어보겠나”: 퀘스트 집중 탐구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13시간

    “잠깐 내 이야기를 들어보겠나”: 퀘스트 집중 탐구

    용군단에는 플레이어에게 용의 섬의 아름다움과 경이를 선보이는 여러 퀘스트가 존재합니다. 특히 “잠깐 내 이야기를 들어보겠나”는 독보적인 관심을 받았죠. 오늘은 이 퀘스트가 어떻게 탄생했고, 어떤 과정을 거쳐 많은 플레이어분이 반해버린 고요한 추억 회상의 순간으로 발전했는지 알아보려고 합니다.

주요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