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배틀넷 앱 성장 프로젝트

다음 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1일

워크래프트 단편 소설: “시 속의 한순간”

전쟁이란 원래 오고 가는 거예요. 하지만 전 오랜 세월을 살며 흥망성쇠를 거친 우리 동족이 다시 부흥하는 광경을 지켜봤어요. 저 자신이 새로이 만개하기 전의 겨울나무처럼 앙상하게 메말랐던 때도 있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