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블로 IV

디아블로 IV 단편 소설: "목격자"와 "어둠과 빛의 종소리"

디아블로 IV 단편 소설: "목격자"와 "어둠과 빛의 종소리"

성역은 불안정한 장소입니다. 곳곳에 위험이 도사리고 있고, 다시 나타난 릴리트는 이 땅을 고향으로 여기는 불운한 이들에게 새로운 역경의 시대를 불러왔습니다. 이곳 주민들에게서 물질적 풍요로움은 찾아볼 수 없지만, 이들이 들려줄 다채로운 이야기들이 그 빈 자리를 채워 줍니다.

성역의 이야기 단편 소설에서는 다양한 새 캐릭터들과 함께 군데군데 낯익은 얼굴들도 엿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시리즈의 처음 두 작품인 Alma Katsu의 "목격자"Jonathan Maberry의 "어둠과 빛의 종소리"를 아래에서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목격자"

저자: Alma Katsu

테잘은 헤다지의 일원으로 수백 년을 살아 왔습니다. 헤다지는 역사적 위업과 영광스러운 죽음을 기록하고, 그러한 순간을 강력한 유물 속에 담아 두는 서기들로 구성된 신성한 결사단입니다. 하지만 눈에 살의를 품은 수상쩍은 남자가 그녀의 응접실에 들어서는 순간, 테잘은 흩뿌려지는 피와 함께 지내온 영원의 세월을 거슬러 올라가 지금의 길로 자신을 이끌었던 끔찍한 그날의 기억을 떠올립니다.

지금 Alma Katsu의 "목격자"를 읽어 보십시오!


"어둠과 빛의 종소리"

저자: Jonathan Maberry

테잘이 여러 마을을 돌아다니며 자카룸에 죽음과 복수를 선사하고, 자카룸 교회의 종을 빼앗아 자신의 장대한 방어구를 만들어 내는 황금 투사 클라스울나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성자의 부름 마을에는 마을을 지키려 하는 사람이 거의 없지만, 오직 한 사람, 훈련 중인 어린 성기사가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그 소년에게서 클라스울나는 자신이 복수하려 하는 형제의 메아리를 듣습니다.

지금 Jonathan Maberry의 "어둠과 빛의 종소리"를 읽어 보십시오!


테잘의 상점에서 실체화된 유물 만나보기

테잘의 지식을 음미한 후에는 게임 내 상점을 방문해서 테잘이 소유하고 있는 유물들을 확인해 보십시오. 당신만의 이야기가 새롭게 쓰일 수도 있습니다.


성역의 또 다른 이야기들이 찾아올 예정입니다

아직 여러분께 들려드리고 싶은 흥미롭고 스산한 이야기가 많이 남아 있습니다. 인류의 불길한 전조부터 옛날 옛적 사건들에 대한 가슴 아픈 회상에 이르기까지, 저희는 성역 곳곳의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모아 여러분께 공유해 드리려고 합니다. 향후 새 소식 페이지에 또 다른 단편 소설들도 게시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랍니다.

맨 위로 돌아가기

다음 글

  1. 내부 전쟁 확장팩 사전 콘텐츠 업데이트 출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10시간

    내부 전쟁 확장팩 사전 콘텐츠 업데이트 출시!

    확장팩 사전 콘텐츠 업데이트에서 전투부대와 하늘비행, 직업 및 시스템 업데이트 등 대대적인 변화가 찾아옵니다. 새로운 이벤트 광휘의 메아리에 참여하고,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 있는 아제로스 심층부로의 여정으로 이어질 이야기의 막을 올리세요.

주요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