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verwatch-league

오버워치 월드컵 올헤어 팀

오버워치 월드컵 올헤어 팀

생방송 오버워치 이벤트가 재미있는 이유는 여러 가지입니다. 원하는 모든 것이 있고, 여기저기 감정의 전류가 흐르고는 합니다. 시각적인 부분을 말하자면, 선수들이 절제된 방식으로 개인 스타일을 선보일 기회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조그마한 문제가 있습니다. 퇴장, 중간 휴식 시간, 악수 시간을 제외하면 모두가 같은 경기복을 입고, 하반신을 가리는 책상 뒤에 앉아 있습니다. 관중들이 경기 시간의 90% 동안 볼 수 있는 건 선수들의 머리, 특히 머리카락입니다.

물론 이건 다른 스포츠도 마찬가지입니다. 야구와 축구 선수 혹은 올림픽 출전자들의 헤어스타일링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인터넷 컨텐츠 업계가 있습니다. 그러면 전 세계 최고의 오버워치 선수들은 어떻게 비교할까요? 오버워치 월드컵 올헤어 팀에 누가 합류할까요?

이건 매우 진지한 사고 실험이기 때문에 규칙을 정했습니다:

  • 업적은 중요합니다. 때문에 국가 대표로서 8강 안에 들어야 합니다.
  • 선수는 자국의 블리즈컨 로스터에 들어야 합니다. 미안해요, Saebyeolbe.
  • 핫도그는 샌드위치일수도 아닐 수도 있지만, 수염은 머리카락과 마찬가지로 털입니다.
  • 제 생각입니다. 직접 멘션 걸지 마세요.

8개국 선수 56명만을 고려했지만, 결과는 엇갈려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블리즈컨의 우승 후보지만, 3연승을 한다 해도 헤어스타일이 기억에 남진 않을 겁니다. 호주는 늘 캥거루 복장을 하고 단체 사진을 촬영할 준비가 되어 있을 정도로 재미있는 것을 좋아하는 팀이지만, 그 모험심 넘치는 영혼이 헤어스타일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이번 주말에 깜짝 놀랄 일이 생기면 좋겠지만, 지금은 기존 자료만 가지고 선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오버워치 월드컵 올헤어 팀을 준비했습니다. 선수가 4명밖에 없기 때문에 풀 로스터는 아니지만, 그룹 찾기 기능이란 게 있잖아요?

“Rawkus” Shane Flaherty, 미국

미국 팀의 영혼은 어디에 깃들어 있을까요? 공격적으로 상대를 소용돌이 속으로 끌어들이는 플레이 방식? “Space” Indy Halpern과 “Sinatraa” Jay Won이 나이를 잊은 플레이를 펼치며 다른 오버워치 커뮤니티의 주목을 받았던 것?

통계와 논리가 뒷받침되는 좋은 주장이지만, 저희는 순수하게 우주의 기운에 관해 얘기하고자 합니다. 그 점에 대해서라면 올해 오버워치 월드컵의 헤어 MVP인 Rawkus를 주목해야겠죠. 그는 모든 팀에 필요한 베테랑이자 리더지만, 더욱 중요한 사실은 업계에서 가장 알아보기 쉬운 헤어스타일을 가졌다는 겁니다.

우선 비대칭적인 갈기는 전반적으로 훌륭한 연구 소재입니다. 좌측에서 보면 흑발의 언더컷과 무성한 수염이 보입니다. 역사를 넘나드는 인기를 자랑하는 남북 전쟁 장군 스타일, 커리어 중반의 메소드 연기자, 4월 한 달 이후의 모든 프로 하키 선수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우측으로 돌려보면 긴 염색 금발 앞머리가 눈에 들어옵니다. 상황과 시간에 따라 솜사탕이나 녹아내리는 수플레를 연상케 합니다.

다시 왼쪽으로, 하지만 이번에는 45도 각도로 봐 보죠. 눈을 가늘게 떠보세요. 조금 더 가늘게요. 흐릿하게 후광, 혹은 발키리 날개를 떠올려 보세요. 세상에, 메르시의 록커 형제로군요.

그게 Rawkus의 헤어스타일이 가진 백미입니다. 위의 말이 다 맞을 수도, 다 틀릴 수도 있습니다. 해석하기 나름이니까요. 미국 팀이나 휴스턴 아웃로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든, 얼마나 관심을 가졌냐에 따라 다르긴 하겠지만 모든 사람은 살면서 이런 질문을 하게 될 겁니다. Rawkus의 헤어스타일을 로흐샤르 테스트로 보면 무엇이 보일까요?

“BigGoose” Benjamin Isohanni, 핀란드

핀란드에는 sisu라는 독특한 개념이 있습니다. 환경적으로도, 심리적으로도 힘든 겨울을 헤쳐나가기 위한 끈기, 근성, 집념의 극단적 결합입니다. Sisu는 육체적 특성으로만 표현되는 것이 아닙니다. 반항적인 외침보다는 꽉 쥔 주먹의 정신적 이미지에 가깝습니다. 핀란드의 오버워치 스타일에는 이를 투영하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어쨌든 이 팀은 역경을 딛고 인천에서 한국을 5번째 전장까지 몰아붙였으며, 작년 8강 자리까지 거머쥐었다가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핀란드에는 오버워치 업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이름들에 가장 존경받는 헤어스타일까지 겸비한 베테랑 로스터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국제적 헤어 집단에서 한 명의 대표만 선택하기는 정말 힘들었습니다. (이 목록의 다른 후보로는 “Fragi” Joona Laine의 무성한 수염 장식과 매듭, 그리고 “Zappis” Joonas Alakurtti의 힙스터 버전 등이 있었습니다.) 이 올헤어 팀은 핀란드인들로 가득 찰 수 있지만, 각국의 동등한 투표권을 보장하기 위해 BigGoose가 국가를 대표하여 횃불을 들었습니다.

Team Gigantti 시절 BigGoose의 사진을 보세요. 그 시절 곱슬머리는 훨씬 짧고 단정합니다. 털을 깎은 적 없는 6개월짜리 새끼 양 같죠. 그는 로스엔젤레스 글래디에이터즈와 계약할 때 쯤에는 머리카락이 쭉쭉 자라 있었습니다. 그리고 머리카락은... 성장을... 결코... 멈추지... 않았습니다. 관목, 작은 적운, 할머니 머리의 젊은이 버전 가발, 다섯 번째 조나스 형제 등등, 오버워치 리그 시즌 중 BigGoose의 머리 모양을 설명할 방법은 최소 200가지가 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오버워치 월드컵 중입니다. BigGoose의 머리는 투명 그물을 통과했고, 드디어 중력(혹은 기대감?)의 무게를 느낍니다. 그리고 형태를 갖추는 것은 단순한 “보너스”가 아닙니다. 그는 머리카락과 형태가 불분명한 수염으로 인해 자기 자신이라는 존재를 풀어헤친 존재로 변신했으며, 이는 중국과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있는 핀란드에게 좋은 소식입니다.

그들은 말합니다. 머리카락이 화려할수록, sisu도 강해진다고요.

“Note” Lucas Meissner, 캐나다

수 시간의 열띤 선정을 펼치다 보면 최고의 헤어스타일을 토너먼트로 가리는 행위 자체가 헛되게 느껴지는 순간이 옵니다. 내가 왜 이런 짓을 할까? 저는 전 세계 게이머들의 간단하고 짧은 머리들, 천편일률적인 패션 파마들, 이마를 가리는 샤기컷을 보며 생각했습니다. 미안하지만 여름 언더컷은 오늘날 가장 용감한 자기 표현 방식은 아닙니다.

팀 캐나다를 봐봅시다. 쭉 둘러보면 세 개의 매우 일반적인 짧은 머리와 세 개의 금발 머리가 있습니다. 사실 “Surefour” Lane Roberts의 백발 곱슬머리는 꽤나 괜찮습니다. Rawkus와 비슷하지만 이만하면 혁신적입니다.

그래서 Note에게 시선이 집중되는 것 같습니다. 우선 딸기빛 금발 머리에는 순수한 무언가가 있습니다. 오스트레일리아의 “CKM” Felix Murray 같은 밝은 적갈색 머리 가 아니라, 르네상스 시대 그림에서 과일 바구니, 나무 요정, 커다란 목 주름 장식과 함께(때로는 모두 동시에) 볼 법한 색깔이죠.

형태를 볼까요? 둥그렇지도 않고, 각지지도 않은 현혹적인 질감에, 측면은 매일 아침 평범하게 보는 거울과는 차별화됩니다. 흔히 보이는 것보단 길지만 관리가 안 될 정도의 길이도 아니죠. 실용성과 허세의 중간선상에 있는 Note는 성공한 축구 팀의 미드필더 같은 헤어를 지녔습니다. 덜 달콤한 루카 모드리치랄까요?

생각해보면 Note 같은 D.Va 플레이어에게 딱 어울립니다. 돌격은 가장 화려한 포지션은 아니지만, 언제든지 핵처럼 폭발할 저력이 있으며, 그는 후방과 공격군 선수들을 하나로 묶어야 합니다. 머리카락이 쭈뼛 서는 역할이죠. 하지만 Note는 어느 쪽이건 잘 통제하고 있습니다.

“Yveltal” Xianyao Li, 중국

오버워치든 인생이든, 때로는 모자란 편이 더 낫습니다. 방콕 조별 예선에서 더욱 신중한 접근법을 도입하고 다음 팀전을 위해 최대한 궁극기를 아꼈던 중국 팀은 그 좋은 예시입니다. 올해 이 팀의 헤어스타일에 관한 접근법도 꽤나 절제되어 있었습니다. 파마, 바가지 머리, 그리고 “Shy” Yangjie Zheng의 염색한 더벅머리가 조화되어 있죠. 평소 화려한 밝은색 머리를 했던 “Sky” Junjian He는 소박한 검은색으로 전향했고, 안경과 환상적인 아나 플레이만으로 모든 것을 표현합니다.

대신 Sky의 지원가 파트너인 Yveltal이 짧고 뭉툭한 앞머리와 바싹 깎은 옆머리로 전향했습니다. 이건 세상에서 가장 소심한 레이싱 무늬일까요, 아니면 미용사의 실수인 걸까요? 정답은 알 수 없겠지만, 괜찮습니다. 때로 예술은 보는 이의 해석에 맡겨두는 편이 나으니까요.

놀랍도록 짓궂은 헤어스타일입니다. 바싹 민 측면은 뒤에서 보면 모호크를 연상케 하는 곡선을 가지고 있으며, 헤드셋이 들어갈 공간도 생깁니다. 앞머리의 강렬함을 완화시키고,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보다 훨씬 다채롭습니다. 옆으로 빗거나 젤을 발라 크게 다른 효과를 낼 수도 있죠.

Yveltal은 어린 스폭과 동자승 같은 얼굴을 합한 듯합니다. 그는 다른 평행 우주라면 스핀오프 시리즈를 준비 중인 베스트셀러 만화책의 인기 조연이 되었을 듯합니다. 이 세계에서는 금메달을 따기 위해 블리즈컨 현장에 있고요. 사실상 같은 셈이죠.

명예의 후보 갤러리

이 네 선수 모두 최고의 블리즈컨 진출자들이지만, 안타깝게도 팀이 8강에 나가지 못해 자격을 얻지 못한 환상적인 후보들도 많습니다. 그들의 전장 기록이 어떻게 되건, 헤어 게임에서는 모두가 승자입니다.

“Eclipse” Oliver Nguyen, 오스트리아

고작 15세의 나이에 여러 가지 의미로 이미 전설이 되었습니다.

“Dep” Yuma Hashimoto, 일본

참 뽀글뽀글하군요. 그의 위도우메이커 실력만큼이나 상큼합니다.

“Decod” Jørgen Myrlund, 노르웨이

정상급 주말 DJ 같지만, 북유럽식 수염 때문에 진중해 보입니다.

“Teetawat” Teetawat Teerayosyotin과 “Mickie” Pongphop Rattanasangchod, 태국

Teetawat은 플래티넘, Mickie는 실버가 되었습니다. 이게 바로 태그팀 리더십이죠.

“Sharp” Hugo Sahlberg, 스웨덴

조별 예선 중 가장 담백한 상투머리는 아니지만, 시선을 분산하는 수염이 없기 때문에 비율 면에서 가장 만족스럽습니다.

“Sab” Mats Bauer, 네덜란드

쓸어올린 앞머리가 서퍼처럼 멋지며, 주황색 반다나는 국가의 명예와 땀 관리를 두 다 책임집니다.

“Midna” Lorenzo Nulli, 이탈리아

야구 모자를 써도 넘쳐흐르는 존재감은 억압할 수 없습니다. 그가 모발 관리법을 공개할 수 있을까요?

오후 12시 15분 PDT에 시작되는 준결승전에서 오버워치 헤어 월드컵 8강전을 관람하세요. 블리즈컨을 현장에서 직접 관람하는 팬들도, 집에서 지켜보는 팬들도 지역 스트리밍 및 Twitter에서 @owpathtopro를 팔로우해 시청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
오버워치
2시간

2019 오버워치 감사제 - 학생 D.Va와 가고일 윈스턴의 기원

오버워치 콘셉트 아티스트인 데이비드 강이 올해 이벤트 기념 스킨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두 개의 디자인에 대한 탄생 비화를 밝힙니다.